정보마당

농업뉴스

농민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농촌사회 건설을 위해 농촌복지 향상에 총력을 경주하고, 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킨다.

(기호일보)경기도내 농민단체 농업예산 확대 촉구

작성자
hannong
작성일
2019-10-29 10:36
조회
175

28일 경기도농민단체협의회가 경기도청 앞에서 정부의 WTO 개발도상국 지위 포기 방침을 비판하는 구호를 외치며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경기도내 농민단체가 정부의 세계무역기구(WTO) 내 저개발국(개발도상국) 지위 포기 결정에 따른 위기 타개 방안으로 경기도에 농업예산 확대 및 농민기본소득제의 조속한 도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도내 15개 농민단체로 구성된 경기도농민단체협의회는 28일 경기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저개발국 지위 포기로 미국은 미국산 농산물 개방 압력을 가할 것이고, 계속된 수입개방정책은 국내 농산물 가격 폭락으로 이어져 대한민국 농업의 소멸을 앞당길 것이 뻔하다"며 "24년간 유지해 온 저개발국 지위를 포기하겠다는 것은 국내 다른 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농업 분야의 피해를 최대화하겠다는 판단"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농업은 정부의 책임만 따르는 것이 아니다"라며 "도의 농정예산도 정부와 크게 다르지 않다. 매년 도내 농민들은 농업예산 증액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는 농업의 절체절명 위기 상황에서 농민기본소득의 조속한 도입을 포함해 농민을 살리고 농업과 농촌을 부활시킬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도 농업 관련 예산을 도 전체 예산의 5% 수준을 상회할 수 있도록 편성해 현실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 증액이 이뤄져야 한다"고 도와 도의회에 요구했다.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연합회를 후원해 주시는 회원사 여러분의 소중한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