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농업뉴스

농민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농촌사회 건설을 위해 농촌복지 향상에 총력을 경주하고, 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킨다.

(농수축산신문)농업인 절규, 빗물이 눈물처럼…“근본 대책 빠진 농산물 수입 안돼”

작성자
hannong
작성일
2024-03-27 09:13
조회
13

전국에서 모인 농업인들은 기후변화 대응, 생산 기반시설 안정화, 유통 개선 등 농업이 처한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며 농산물 수입 등의 조치는 해법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전국에서 모인 농업인들은 기후변화 대응, 생산 기반시설 안정화, 유통 개선 등 농업이 처한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며 농산물 수입 등의 조치는 해법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농산물 수입 저지하자”, “농산물은 죄가 없다”.

정부의 농산물 수입 정책에 반대하는 농업인들이 굵은 빗방울을 뚫고 세종 기획재정부 앞에 집결했다.

국민과 함께하는 농민의길(이하 농민의길)은 지난 25일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앞에서 ‘수입농산물 철폐 전국농민대표자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전국에서 모인 농업인들은 농산물 수입 저지 등의 내용이 적힌 손팻말을 흔들며 ‘농산물 수입 정책 철폐’를 목놓아 외쳤다. 빗길에 주저앉은 농업인들에게서는 절실함을 넘어 비장함마저 느껴졌다.

단상에 오른 농업인 단체장들도 릴레이 규탄발언을 통해 농산물 가격 상승의 근본 원인 파악과 철저한 대비책이 선행돼야 한다며 농산물 수입 중심의 물가잡기는 근시안적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김충근 전국사과생산자협회장은 최근 밥상물가 상승의 대표적 품목으로 사과가 부각된 데 억울함을 피력하며 유통체계의 개선, 생산기반시설 안정화 등의 대책 마련이 시급함을 강조했다. 김 회장은 “사과 가격이 올랐다고 언론이 들끓고 있지만 내막을 들여다보면 생산자와 소비자는 봉이고 유통업자 배만 불리는 형국”이라며 “이러한 불합리한 유통구조를 개선하지 않고서는 악순환이 반복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지난해 냉해, 우박, 탄저병, 갈반병 등을 겪으며 사과 생산량이 30% 이상 감소해 수요·공급법칙에 따라 가격이 오르고 있는데도 이에 대한 근본대책은 없다”며 “긴급 가격안정자금 1500억 원을 과일류 직수입 등에 투입이 아닌 과일 수급 안정화를 위한 생산 기반시설 안정화에 우선 투입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원오 농민의길 상임대표도 “지금까지 물가를 잡겠다고 수입을 그렇게 늘려왔어도 결국 가격이 잡혔냐”며 “기후변화로 재해를 입은 농가를 지원해 생산 안정화를 꾀해야 한다”고 말했다.

충남 논산에서 딸기를 재배하는 박재영 씨는 농업인 대표로 나서 마이크를 잡고 정부 정책에 답답함을 토로했다.

박 씨는 “소비자들은 비싼 딸기값에 농가들이 돈을 많이 벌었겠다 생각하겠지만 절대 아니다”며 “지난해 잦은 비와 흐린 날씨로 곰팡이가 생겨 생산량이 절반으로 줄었다”고 말했다.

이어 “공급이 줄어 가격이 오른 건 당연한 현상인데도 수입 농산물을 들여와 농업인의 희생을 통해 국민의 밥상물가를 되살리겠다는 작태에 한숨이 나온다”며 “정부가 생각하는 국민에 농업인은 없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대회 참석자들은 행사가 끝난 후 300여m 떨어진 농림축산식품부 업무동까지 행진하며 분별없는 농산물 수입 반대 구호를 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