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농업뉴스

농민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농촌사회 건설을 위해 농촌복지 향상에 총력을 경주하고, 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킨다.

(경인일보)'경기米의 구원투수' 상설협의체 구성을..쌀 값 보장 촉구!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7-07-06 18:13
조회
1106


道농업인단체협 소비대책 요구
도의회서 '쌀값 안정' 기자회견
밥쌀 수입중단·직불금제도 촉구
저가방출 금지·RPC 지원요청도

경기지역 농민단체들이 쌀값 안정대책과 쌀 소비촉진을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농협·소비자단체가 참여하는 상설협의체 구성을 주장해 귀추가 주목된다.

?

구호 외치는 농업인들

경기도농업인단체협의회는 26일 경기도 의회 앞에서 쌀값안정대책 마련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쌀값 보장책 마련은 물론 경기미 소비촉진 대책을 요구했다.

100여명의 농민단체 소속 농민들은 이날 "재앙적 쌀값 폭락 앞에 생존권과 식량주권을 지키기 위한 투쟁에 나섰다"고 전제, 경기미 소비를 위한 상설협의체 구성은 물론 밥쌀 수입중단, 직불금제도 시행 등을 포함한 모두 7개 항목의 요구안을 제시했다.

농민들은 우선 경기미의 실질적인 소비 촉진을 위해 도와 도의회, 농협, 농민단체, 소비자단체가 참여하는 상설협의기구를 구성해 정기적인 논의와 함께 추진 경과를 점검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도와 도의회가 이미 수년전부터 타 지방자치단체에서 시행하고 있는 직불금제도를 도 차원에서 도입해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또한 정부차원에서 긴급 수입제한 조치 등을 발동해 쌀 수입을 중단할 것과 신곡 수요량 초과분 전체에 대한 선제적 시장 격리, 재고미 해결을 위한 대북지원과 해외원조 진행 등의 실질적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농협에는 농협간 저가방출 경쟁 중지, 지역 RPC 긴급자금 지원, 수매가 결정시 농민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안정적 수매가 결정을 보장해 줄 것도 주문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농민단체협의회는 도직불금제도 도입과 상설기구 구성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긴 '쌀값 보장, 경기미 소비촉진 등 경기도농민단체협의회 요구(안)'을 도의회 염동식·김호겸 부의장에게 전달했다.



임희철 농민단체협의회장은 "쌀값 폭락의 근본 원인은 해마다 들어오고 있는 40만톤이 넘는 수입쌀 때문"이라면서 "도의회가 앞장서 생산비 증가와 부채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지역 농민들을 위한 실질적 대책을 추진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염동식 부의장은 "농민들이 요구하는 협의체가 구성될 수 있도록 노력해 보겠다"고 답변했고, 김호겸 부의장은 "정부나 국가 차원에서 해결될 문제들은 농정해양위원회 차원에서 결의문울 채택해 촉구하는 한편 도 차원에서 해결 가능한 건 충분히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김종화·강기정기자 jhkim@kyeongin.com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연합회를 후원해 주시는 회원사 여러분의 소중한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