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농업뉴스

농민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농촌사회 건설을 위해 농촌복지 향상에 총력을 경주하고, 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킨다.

(농민신문)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올해 경쟁률 1.86대1

작성자
hannong
작성일
2019-02-13 10:18
조회
957

농식품부, 사업신청 마감 결과 1600명 모집에 2981명 지원

지난해 1차 경쟁률은 2.77대1…“인기 꺾인 것 아니냐” 우려

청년농수 자체가 적고 소득·재산 기준 강화한 점 등 영향

올해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에 3000명 가까운 청년이 몰렸다. 다만 경쟁률은 지난해보다 크게 낮아 사업의 인기가 한풀 꺾인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19년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신청을 마감한 결과 1600명 모집에 2981명이 지원했다고 최근 밝혔다. 지난해 시작된 이 사업은 영농초기 소득이 적은 청년농의 생활안정을 돕고 창농을 활성화하려는 것이다. 영농경력 3년 이하의 만 40세 미만 청년창업농에게 최장 3년간 월 최대 100만원의 정착자금을 지원한다.

이번에 신청을 받은 결과 경북이 552명(18.5%)으로 가장 많았고, 전북(447명)·전남(442명)·경남(340명)·경기(318명)·충남(281명)이 뒤를 이었다. 영농경력별로는 독립경영 예정자가 1686명(56.6%), 독립경영 1년차가 800명, 2년차가 321명, 3년차가 174명이었다.

독립경영이란 본인 명의로 농지 등 영농기반을 마련하고 ‘농어업경영체 육성법’에 따른 농업경영정보(경영주)를 등록해 영농을 수행하는 것을 말한다.

도시에서 귀농했거나 귀농 예정인 청년이 2125명(71.3%)으로 재촌 청년(856명)보다 2.5배 많았다. 농촌에 부모의 영농기반이 있는 청년들(2054명)의 신청이 많았지만, 영농기반이 전혀 없는 청년도 927명으로 적지 않았다. 비농업계 학교 졸업생이 2241명으로 농업계 학교 졸업생(740명)보다 3배 많았다.

다만 경쟁률은 지난해보다 낮았다. 지난해 1차로 1200명을 선발할 당시 경쟁률은 2.77대1이었고, 400명을 추가 선발할 때는 4.59대1을 기록했다. 반면 이번에는 경쟁률이 1.86대1에 그쳤다. 경쟁률이 낮은 이유에 대해 여러 분석이 나온다. 우선 농업에 몸담으려는 청년 자체가 적은 상황에서 경쟁률이 매년 높게 형성되기는 쉽지 않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또한 소득·재산 기준을 강화한 것도 일정 부분 영향을 줬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에는 소득(건강보험료 기준) 상위 5% 이상인 자는 선발에서 제외했는데, 올해는 이를 15%로 강화했다. 지난해 지원했다 탈락한 청년농 가운데 독립경영 3년차는 올해 지원자격 자체가 없다는 점도 경쟁률이 지난해보다 낮은 원인 중 하나로 풀이된다.

농식품부는 이번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2월 중 시·군단위 서면평가를 진행해 시·군별 사업 대상자의 1.5배수를 선발하고, 3월 중 시·도단위 면접평가를 거쳐 4월에 1600명을 최종 선발할 계획이다.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연합회를 후원해 주시는 회원사 여러분의 소중한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