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농업뉴스

농민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농촌사회 건설을 위해 농촌복지 향상에 총력을 경주하고, 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킨다.

(연합뉴스)야생조류 AI 동시다발 검출.. 지자체 '악몽 재현될라' 초긴장

작성자
hannong
작성일
2018-10-18 15:40
조회
823
고병원성 여부 촉각..철새도래지 예찰·방역 강화



(전국종합=연합뉴스) 철새 도래기를 앞두고 전북 군산, 경기 파주, 충북 청주 등 전국 각지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잇따라 검출되자 지방자치단체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야생조류 분변에서 AI 항원이 나온 곳은 군산 만경강 하구, 청주 미호천, 파주 한강 하류 등이다.

저병원성인 파주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의 고병원성 여부 등 최종 판정은 18일 오후나 19일께 나올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이들 지자체는 AI 항원이 검출된 반경 10㎞ 지역을 '야생조수류 예찰 지역'으로 정해 이 지역 내 가금과 사육 조류에 대한 예찰, 검사를 강화했다. 또 조류 이동 통제와 소독을 벌이고 있다.

군산 만경강 하구 주변 반경 10㎞에는 닭과 오리 20개 농가가 80만 마리를, 청주 미호천 주변에는 130여 농가가 47만여 마리를 각각 사육하고 있다.

특히 지자체 방역 당국은 철새도래지와 소하천 등 인근 농가에 대해서는 차단 방역을 강화하고 광역방제기와 방역 차량 등을 총동원해 소독하고 있다.

또 죽은 닭에 대해서는 간이 키트 검사를 통해 AI 바이러스 여부를 즉시 확인하기로 했으며 임상검사와 정밀검사도 병행하고 있다.



경기도는 닭과 오리 등 가금류 사육 농가가 많은 12개 시·군 86개 읍·면·동은 중점방역 관리지구로 지정했다.

최근 3년간 AI가 2회 이상 발생한 평택과 포천 등 시·군에 대해서는 거점소독시설을 운영한다.

가축 분뇨 처리업체, 계란 수집 판매업체, 가금류 도축장 등 축산 관련 시설은 소독설비 가동 여부를 수시로 점검하고 1일 1차량에 대해 1개 농가만 방문하도록 했다.

이들 지자체는 야생철새가 가금류 농가에 AI를 옮기지 않도록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축사 그물망 설치·보수, 가금류 방사 사육 금지, 가금류 사육농장 관계자 철새도래지 방문 자제 등을 당부하고 있다.

전북도 방역 당국은 "최근 겨울 철새가 우리나라로 본격 이동해 AI 발생 위험도가 높아진 상황"이라며 "농가에서는 외부인 출입을 철저히 관리하고 사육 가금류를 매일 살펴 의심증상이 발견되면 즉시 관할 방역기관에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연합회를 후원해 주시는 회원사 여러분의 소중한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