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농업뉴스

농민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농촌사회 건설을 위해 농촌복지 향상에 총력을 경주하고, 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킨다.

(경향신문)이름 모를 잡초야…농민들 ‘외래 잡초와의 전쟁’

작성자
hannong
작성일
2018-05-17 09:43
조회
704

ㆍ전체 619종 중 166종에 달해 ㆍ빨리 자라지만 방제법 몰라
ㆍ‘제초제 저항성 잡초’도 확산

흔히 농사를 ‘잡초와의 전쟁’이라고 얘기한다. 잡초를 얼마나 잘 제거하느냐가 농사의 성패를 좌우한다는 뜻이다. 요즘 농민들은 한술 더 떠 ‘외래 잡초와의 전쟁’을 벌여야 할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농촌진흥청은 국내 농경지에 외국에서 넘어온 ‘외래 잡초’와 제초제에도 죽지 않는 ‘제초제 저항성 잡초’가 크게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농진청과 경기도농업기술원, 충남대 등 8개 기관이 최근 3년간 실시한 조사에서 논·밭·과수원 등에서 확인된 잡초는 모두 619종이었다. 이 중 외래 잡초는 166종(약 26.8%)으로 2003~2005년 조사 때의 100종에 비해 66%(66종)나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외국 농산물이나 해외 여행객 등을 통해 국내로 들어온 외래 잡초는 생육속도가 빠르고, 척박한 땅에서도 잘 자라 농작물에 막대한 피해를 입힌다. 대표적인 외래 잡초인 ‘둥근잎 유홍초’의 경우 콩밭 1㎡에 1개만 자라도 수확량이 30% 감소하고, 10개가 생기면 수확량이 무려 80% 줄어든다고 농진청은 밝혔다.

외래 잡초는 국내에 천적이 없어 확산 속도가 빠르지만, 그 특성이나 방제법 등에 대한 정보가 거의 없는 상황이다.

제초제에 안 죽는 ‘제초제 저항성 잡초’도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지난해 국내 논에서 물달개비 등 제초제 저항성 잡초로 확인된 14종이 발생한 면적은 48만8000㏊로 5년 전(17만7000㏊)의 2.8배나 된다. 국내 벼 재배지의 58.4%에서 제초제 저항성 잡초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농진청은 밝혔다. 물달개비·논피(강피)·올챙이고랭이·미국외풀이 등 4종이 전체 제초제 저항성 잡초 발생 면적의 90%를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초제 저항성 잡초는 같은 제초제를 연속 사용하는 경우 생긴다. 농진청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같은 제초제를 8년 정도 계속 사용하면 저항성이 생길 수 있다”면서 “성분이나 작용이 다른 제초제를 해마다 바꿔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농진청 관계자는 “166종의 외래 잡초 중 50종을 ‘방제 대상 외래 잡초’로 분류해 생태와 분포는 물론 방제법을 순차적으로 연구하고 있다”며 “외래 잡초와 제초제 저항성 잡초 방제 정보를 담은 안내 책자를 제작해 전국 농업기술센터와 농가에 보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연합회를 후원해 주시는 회원사 여러분의 소중한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