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농업뉴스

농민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농촌사회 건설을 위해 농촌복지 향상에 총력을 경주하고, 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킨다.

(연합뉴스)깐깐해지는 잔류농약 관리…

작성자
hannong
작성일
2018-03-30 09:14
조회
887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9년부터 농산물에 남아있는 농약 관리가 엄격해짐에 따라 수입업체와 국내 농가, 식품업계에 교육과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내년부터는 안전사용기준이 설정된 농약만을 사용하도록 관리하는 농약 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PLS·Positive List System)가 현행 견과종실류(호두·아몬드·커피 등)와 열대과일류(바나나·파인애플 등)에서 채소, 과일 등 모든 농산물과 가공식품에 확대 적용된다.

농산물 생산자는 반드시 해당 작물의 병해충 방제용으로 등록된 농약만 사용하고, 사용방법과 시기, 횟수 등 안전사용기준을 지키면 PLS 도입과 상관없이 적합하고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잔류농약 허용기준이 설정돼 있지 않은 농산물은 일률적으로 불검출 수준인 0.01mg/kg 이하의 기준이 적용된다.

수입자는 수입하려는 농산물에 사용되는 농약이 국내에서 잔류허용기준으로 설정된 농약인지 확인하고 수입해야 한다. 수입에 필요한 기준이 국내에 없으면 수입식품 잔류허용기준(IT, Import Tolerance)을 신청해 설정해야 한다.

식약처는 소비자와 생산자, 수입자, 검사자가 참고할 수 있는 질의·응답 집을 제작해 배포할 예정이며, 식약처 홈페이지(www.mfds.g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농산물 잔류농약 검사 [롯데마트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농산물 잔류농약 검사 [롯데마트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연합회를 후원해 주시는 회원사 여러분의 소중한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