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농업뉴스

농민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농촌사회 건설을 위해 농촌복지 향상에 총력을 경주하고, 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킨다.

(연합뉴스)작년 친환경 인증 농경지서 화학비료 1만9천t 절감

작성자
hannong
작성일
2021-03-25 16:23
조회
113









친환경 인증 표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지난해 친환경 인증 농경지 8만2천㏊에서 화학비료 등 약 1만9천t을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에 따르면 국내 친환경농산물 인증면적은 지난해 말 기준 유기재배 3만9천㏊, 무농약재배 4만3천㏊ 등 모두 8만2천㏊로 집계됐다.

전년과 비교하면 유기재배 면적은 29.7% 늘어난 반면, 무농약 인증 면적은 16.8% 감소했다.

유기재배는 화학비료를 금지하는 재배 방식이고, 무농약은 권장량의 3분의 1 이하로 화학비료를 사용하는 재배 방식을 말한다.

지난해 친환경 인증 농산물 재배를 통해 관행농업 대비 감축한 화학자재는 모두 1만8천896t으로 이중 화학비료가 1만8천62t, 농약이 834t이다.

농관원은 친환경 농업을 더 활성화하기 위해 친환경 인증 농식품에 대한 생산과 유통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우선 인증 농장과 식품업체에 대해서는 1년 주기로 인증심사를 시행하고 연 1회 이상 인증 농장과 식품업체를 방문해 사용자재, 가공원료, 제품검사 등 인증기준 준수 여부를 점검할 방침이다.

또 과거 인증기준 위반업체, 위반 빈도가 높은 품목과 지역의 생산농장·식품업체 등은 중점 관리대상으로 선정하고 농관원 현장 단속반을 투입해 인증 기준을 준수하는지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비대면 거래가 증가하는 것에 대비해 친환경 인증 농식품의 표시사항 점검을 강화하고 허위·과장 표시와 거짓 광고 행위 등을 꼼꼼히 살핀다.

인준기준과 표시 위반자에 대해서는 위반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친환경농업법에 따라 인증취소, 벌칙 등을 엄격하게 적용할 계획이다.

농관원 관계자는 "친환경농업은 화학비료와 농약을 감축함으로써 환경보호, 고품질 안전 농식품 공급 등 공익적 기능을 수행하는 만큼 친환경 인증을 활성화하고 소비자 신뢰를 높이기 위해 인증 농장과 인증품에 대한 관리를 계속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연합회를 후원해 주시는 회원사 여러분의 소중한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