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농업뉴스

농민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농촌사회 건설을 위해 농촌복지 향상에 총력을 경주하고, 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킨다.

(한국농어민신문)지인구 대월농협 조합장 “농지 타 용도 일시사용 대상에 외국인 근로자 숙소 포함을”

작성자
hannong
작성일
2021-02-17 09:37
조회
171






 
183018_35253_1520.jpg
지인구 대월농협 조합장이 ‘농지의 타 용도 일시사용 허가 대상에 외국인 근로자 임시숙소를 포함해 달라’는 청원서를 국민고충처리위원회 등에 제출했다.

정부가 비닐하우스 내 가설건축물을 외국인 근로자 숙소로 제공한 농민에게 고용허가를 불허키로 한 가운데 경기 이천 대월농협 조합장과 농민들이 농촌의 힘든 현실을 외면한 졸속행정이라며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인구 대월농협 조합장은 ‘농지의 타 용도 일시사용 허가 대상에 외국인 근로자 임시숙소를 포함해 달라’는 청원서를 2월 9일과 16일 이천시와 국민고충처리위원회에 잇따라 제출했다. 최근 한 달 동안 조합원 881명으로부터 서명 받은 ‘외국인 근로자 비닐하우스 가설건축물 숙소 불인정 정책 철회서’도 함께 제출했다.

지인구 조합장은 청원서에서 “코로나19로 농업농촌은 농산물 소비위축과 농가 경영비 상승으로 매우 큰 고통에 처해 있다”며 “농촌인력이 없어 부득이 외국인 노동자를 고용할 수밖에 없는 현실에서 고용허가를 신청하면 행정기관은 비닐하우스 내 숙소는 불법이라며 허가를 해 주지 않고 있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이어 “정부가 정당한 목적을 가지고 하는 행정행위라도 방법이 적절해야 하고 그 피해는 최소화 돼야 하는데, 이번 조치는 설명회나 공청회 등을 통한 농가 협의 없이 시행됐고 농민들이 준비할 시간도 주지 않은 행정폭거”라고 주장했다.

또한 지인구 조합장은 문제 해결방안으로 ‘농지의 타 용도 일시사용 허가 대상’에 외국인 근로자 숙소를 포함하는 대책을 제시했다. 외국인 근로자 고용허가서를 받은 농민에 한해 농지에 있는 현재의 가설건축물을 임시숙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해달라는 것이다.현행 농지법 제36조(농지의 타 용도 일시사용 허가 등)에 따르면 주 목적사업(해당 농지에서 허용되는 사업)을 위해 현장사무소나 부대시설, 그밖에 준하는 시설을 설치하거나 물건을 적치하거나 매설하는 경우 일정기간 사용한 후 농지로 복구한다는 조건으로 시장, 군수 또는 자치구 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돼 있다.이와 함께 지 조합장은 △기존 가설건축물 숙소 전면 양성화 △기존 숙소 실태 파악 후 소방시설과 화장실 등 보완이 필요한 부분에 대한 행정지도 및 관리 △외국인 인권보호를 위한 행정기관의 상담 등을 요구했다.지인구 조합장은 “지자체와 정부 행정기관은 더 이상 농민들의 생존권과 행복추구권이 침해받지 않도록 목민관으로서 애민행정을 적극 펼쳐줄 것을 강력 청원한다”면서 “외국인 근로자 숙소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지방자치단체와 국회, 청와대 등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1인 시위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연합회를 후원해 주시는 회원사 여러분의 소중한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