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농업뉴스

농민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농촌사회 건설을 위해 농촌복지 향상에 총력을 경주하고, 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킨다.

(경인일보)AI 방역 관행 반발…수의사들 "청정국 지위 잃을까 백신 안써"

작성자
hannong
작성일
2021-01-13 10:14
조회
139







예방적 살처분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시 3㎞ 이내 농가의 무조건적인 예방적 살처분에 대한 관련 업계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지난 11일 AI 검사결과 H5형 항원이 검출된 남양주시의 한 산란계농장에서 12일 오후 관계자들이 예방적 살처분 작업을 하고 있다. 2021.1.12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2~3시간이면 간이키트 양성 판별
수출도 안하는데… 이제 접종 해야"

당국 "간이로 고병원성 판단못해"
논란일지만 여전히 보수적 자세

조류인플루엔자(AI) 위험성이 낮은 농가라도 발생 농가 3㎞ 이내라는 이유로 무조건 살처분하는데에 대한 관련 업계의 반발(1월7일자 1면 보도=화성 동물복지 농장 '예방적 살처분 거부'…방역당국과 신경전)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수의사계에서도 '군사작전' 하듯 펼쳐지는 살처분을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12일 이성식 경기도수의사회장은 "2~3시간이면 간이키트로 AI 양성 유무를 판단할 수 있고, 양성이 나오지 않은 농가는 굳이 살처분 없이도 방역을 할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발생농가 인근이란 이유로 모두 매몰처리를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화성 소재 친환경 동물복지 농장도 예방적 살처분 대상이 되며 당국에 반발하고 있는데 이제 농가들도 더 이상 관행적으로 살처분 해선 안 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AI 백신이 이미 존재하는데, 이를 사용하면 '청정국' 지위를 잃는다며 일부 학계 관계자들의 반발이 심하다. 한국은 가금류를 수출하는 나라가 아니고 매해 AI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이제 백신 접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4.jpg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시 3㎞ 이내 농가의 무조건적인 예방적 살처분에 대한 관련 업계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지난 11일 AI 검사결과 H5형 항원이 검출된 남양주시의 한 산란계농장에서 12일 오후 관계자들이 예방적 살처분 작업을 하고 있다. 2021.1.12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윤종웅 한국가금수의사회장 역시 이런 주장을 폈다. 그는 일각에서 구제역 백신을 맞는 소·돼지와 달리 가금류는 많게는 수십만마리를 길러 일일이 백신을 접종하기 어렵다는 지적에 대해 "현장을 몰라서 하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윤 회장은 "이미 종계도 자라는 과정에서 10번 정도 접종을 받는다. 접종 기술이 갖춰졌기 때문에 사육 규모와 관계없이 효율적인 접종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신으로 인한 감염 위험성 역시 낮다. 포르말린으로 병원성 미생물을 죽여 병원성을 없앤 백신이기 때문"이라면서 "질병관리청에서 AI 백신에 대한 연구논문이 나올 정도로 연구가 많이 진행된 분야"라고 강조했다.

다만, 이런 주장에 대해 현장을 담당하는 방역당국의 자세는 여전히 보수적이다.

경기도 동물방역 관계자는 "간이검사로는 AI 고병원성을 판단할 수 없어 정밀 진단이 필요하다. 고병원성 여부가 AI에 중요한 팩트"라면서 "백신은 농가와 학계에 따라 의견이 팽팽한 문제이기 때문에 한쪽의 이야기만 들어선 안 된다"고 했다.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연합회를 후원해 주시는 회원사 여러분의 소중한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