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농업뉴스

농민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농촌사회 건설을 위해 농촌복지 향상에 총력을 경주하고, 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킨다.

(한국농어민신문)“문 대통령 발언, 실제 농업현장에서 이행돼야”

작성자
hannong
작성일
2020-11-16 09:45
조회
188





180871_33791_219.jpg
11일 청와대에서 제25회 농업인의 날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가운데)과 영부인 및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이 진행됐다. 문 대통령과 참석자들이 전국에서 생산된 고품질 쌀 품종을 홍보하는 기념사진을 찍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서 ‘농업인의 날’ 기념식
17년 만에 대통령 직접 참석
농업·농촌의 중요성 강조하고
“새로운 시대 농정 추진” 약속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농업은 생명산업이자 국가기간산업이며, 농촌은 우리 민족공동체의 터전”이라고 강조하고 “코로나 이후 시대를 맞아 새로운 시대의 농정을 과감하게 펼쳐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농민단체들은 잇따라 환영성명을 내고, 대통령의 발언이 실제 농업현장에서 현실화되길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11월 11일 ‘제25회 농업인의 날’을 맞아 청와대 본관 앞 대정원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 유례없이 길었던 장마 등으로 큰 피해를 입은 농업인들을 위로하고, 코로나19 및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농업·농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농업인의 날 기념식에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2003년 노무현 전 대통령 이후 17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코로나 위기 속에서 우리는 자연 생태계의 중요성을 더욱 절실히 느꼈고, 삶의 터전으로서 농촌이 갖고 있는 거대한 잠재력에 주목하게 되었다”면서 “국가식량계획과 농촌공간계획을 수립해 농촌이 한국판 뉴딜의 핵심공간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한 구체적 정책 구상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선 “농업계의 오랜 숙원이었던 공익직불제를 도입, 논농사와 밭농사 모두 직불금 혜택을 받게 됐고, 특히 중소규모 농가를 더 배려했다”면서 “앞으로 농업이 환경과 생태적 가치에 기여하도록 공익직불제를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식량안보를 위해 2030년까지 밀 자급률을 10%로, 콩은 45%까지 높이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식량안보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면서 “품종과 재배기술 향상에 힘쓰는 한편, 국산 장류와 두부, 밀 가공품 소비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지역에서 생산-소비가 이뤄지는 안전한 식량자급자족 체계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로컬푸드 직거래 장터를 늘리고, 푸드플랜 참여 지자체 수를 현재 67개에서 2022년까지 100개로 늘리며, 저소득층·임산부·돌봄학생·어르신들이 신선한 농식품을 충분히 섭취할 수 있게 먹거리 지원에도 힘쓰겠다”고 했다.

살맛나는 농촌을 위해 도서관과 체육시설을 갖춘 생활 SOC 복합센터를 올해 700개에서 2025년까지 1200여개로 늘리고, 농촌의 생활·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농촌재생사업을 확대하겠다는 구상도 제시했다. 또 “농촌이 혁신의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2022년까지 스마트팜 보급을 7000ha로 확대하고, 어르신들도 자율작업 농기계를 이용해 힘 들이지 않고 농사를 하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농축산연합회는 성명을 통해 “대통령이 17년만에 농업인의 날에 직접 참석해 농업인들과 함께 했다는 점은 큰 의미를 지닌다”고 평가하고, “대통령의 발언이 연속성을 갖고 실제 이행단계로 접어들기 위해서는 정부 부처와 국회, 농업계의 삼박자 협력이 수반되어야 한다”면서 “금일 대통령의 발언이 현장에 반영되고 있는지 관심을 갖고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연합회를 후원해 주시는 회원사 여러분의 소중한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