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농업뉴스

농민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농촌사회 건설을 위해 농촌복지 향상에 총력을 경주하고, 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킨다.

(중부일보)쌀 생산량 감소·가격 하락에 벼농사 소득률 3년 만에 하락

작성자
hannong
작성일
2020-03-31 10:25
조회
73
  • 지난해 쌀값 하락과 생산량 감소로 벼농사 소득률이 3년 만에 떨어졌다.

    다만 총수입이 줄어든 것보다 논벼 생산비가 더 많이 줄어들어 벼농사 순수익률은 3년 연속 증가를 유지했다.

    통계청이 30일 공개한 ‘2019년산 논벼(쌀) 생산비 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해 10a(1천㎡)당 논벼 생산비는 77만3천205원으로 전년보다 2만3천211원(2.9%) 감소했다.

    논벼 생산비는 2017년부터 2년째 상승하다 지난해 감소로 돌아섰다. 이는 노동비와 토지용역비(지대료) 등이 줄어든 때문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20㎏당 쌀 생산비도 전년보다 175원(0.6%) 줄어들어 2만9천172원을 나타냈다.

    20㎏당 쌀 생산비는 2016년 2만4천25원, 2017년 2만5천322원에서 2018년 2만9천347원으로 껑충 뛰었으며 지난해에는 소폭 감소했다.

    10a당 경영비도 48만5천177원으로 전년보다 1만131원(2.0%) 내려갔다.

    벼농사를 짓는 데 들어가는 비용이 감소했지만, 총수입도 덩달아 줄어서 수익성은 별로 나아지지 않았다.

    지난해 10a당 논벼 총수입은 115만2천580원으로 전년보다 2만5천634원(2.2%) 감소했다. 이는 쌀 생산량 감소와 산지 쌀값 하락에서 비롯됐다.

    지난해 10a당 쌀 생산량은 513㎏으로 전년보다 11㎏(2.1%) 줄었고, 작년 4분기 기준 20㎏짜리 산지 쌀값은 4만7천500원으로 900원(1.9%) 떨어졌다.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연합회를 후원해 주시는 회원사 여러분의 소중한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