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농업뉴스

농민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농촌사회 건설을 위해 농촌복지 향상에 총력을 경주하고, 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킨다.

(중부일보)경기도내 구제역 항체 형성률 94.6% 전국 최고

작성자
hannong
작성일
2020-03-20 10:09
조회
61
경기도내 소, 돼지, 염소 등 우제류의 구제역 백신항체 양성율이 평균 94.6%로 전국 최고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1월 도내 우제류 농가를 대상으로 구제역 백신항체 양성률을 검사한 결과 평균 94.6%가 항체를 가져 전국 평균 항체 양성율 90.7% 보다 3.9%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 도내 양성율 75.5% 보다 15.2%가 상승한 수치다.

구체적으로 소는 98.6%, 돼지는 87%였으며, 염소 등 기타 우제류는 93.3%로 나타났다. 이처럼 양성율이 높을수록, 제대로 백신 접종이 이뤄져 구제역을 방어할 수 있는 항체가 올바르게 형성됐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

도는 그간 우제류에 대한 항체 양성율을 높이고자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 소 전업농가, 백신 구입이력 미흡 농가, 젖소·송아지 등 취약농가를 대상으로 일제검사를 실시하고, 시·군별로 구제역 백신접종 명령을 시행했다.

특히 양성율이 저조한 농가에 대해 최소 500만 원에서 최고 1천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예방약품 지원 등 정부 지원사업 우선 선정에서 제외 하는 등 강도 높은 방역 대책을 시행했다.

도는 지속적인 구제역 항체 양성율 향상을 위해 올해 4월과 10월 중 ‘구제역 일제 예방 접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축장 출하 소·돼지에 대한 농장별 항체 양성율 모니터링 검사를 연중 실시하고, 미흡 농가는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처분을 강화하기로 했다.

임효선 동물방역위생과장은 "최근 도내 축산농가들의 협조로 항체 양성율이 향상 되고 있지만 이에 만족하지 않고 더욱 노력하겠다"며 "농가에서도 구제역 발생 예방을 위해 철저한 예방접종을 당부 드린다"고 당부했다.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연합회를 후원해 주시는 회원사 여러분의 소중한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