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농업뉴스

농민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농촌사회 건설을 위해 농촌복지 향상에 총력을 경주하고, 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킨다.

(농민신문)[속보] 인수위 “쌀 12만5000t 격리”

작성자
hannong
작성일
2022-04-21 13:08
조회
19

김기흥 인수위 부대변인이 21일 2021년산 쌀 초과공급 물량 27만t 가운데 시중에 남아 있는 잔여물량 12만5000t에 대한 조속한 시장격리를 정부에 요청하고 있다. 인수위 유튜브 캡처

2021년산 초과생산물량 매입 촉구

현 정부 추가격리 않을 경우 차기정부서 즉각 매입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21일 2021년산 쌀 초과공급 물량 27만t 가운데 시중에 남아 있는 잔여물량 12만5000t에 대한 조속한 시장격리를 정부에 요청했다.

김기흥 인수위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산지 쌀값이 공급 초과 영향으로 15일 기준 20㎏당 4만7774원까지 하락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인수위에 따르면 산지 쌀값은 지난해 수확기(10∼12월) 평균 대비 10.8%,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4.3% 낮은 수준이다. 소비자가격도 19일 기준 20㎏당 5만1880원으로 지난해 수확기 평균 대비 6.1%,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9% 떨어지는 등 하락세가 멎지 않고 있다.

앞서 정부는 초과물량 27만t 가운데 14만5000t을 시장격리한 바 있다. 하지만 역공매 방식의 최저가 입찰을 진행한 탓에 계획했던 물량을 다 매입하지 못하고 쌀값 하락을 부채질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추가 격리와 관련한 인수위와 정부의 입장이 조율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김 부대변인은 “정부도 지난해 27만t에 대한 시장격리 방침을 밝힌 바 있고, 현재 나머지 물량에 대해서도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에 어차피 할 거 지금 빨리하는 게 낫지 않겠느냐는 판단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인수위 요청에도 정부가 추가 시장격리에 나서지 않을 경우엔 차기 정부에서 즉각 매입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김 부대변인은 “인수위 차원에서 이런 요청을 하는데, 차기 정권 출범에서 (격리를) 하지 않는다면 상호 모순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충분히 나머지 물량에 대해 추가 격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연합회를 후원해 주시는 회원사 여러분의 소중한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