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농업뉴스

농민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농촌사회 건설을 위해 농촌복지 향상에 총력을 경주하고, 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킨다.

(경인일보)코로나 지원 사각지대 '농촌체험마을'

작성자
hannong
작성일
2021-12-23 09:47
조회
26
ㅜㅠ푸풒.jpg
여주시 한 농촌체험마을 생태체험장이 관리부실 속에 방치돼 있다. /경인일보DB
 

경기도 내 '농촌체험휴양마을(이하 농촌마을)'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아 '폐업' 위기에 직면했지만 대책이 전무하다. 각종 단체활동이 중단되면서 방문객은 약 80% 감소하며 뚝 끊겼고, 매출액도 약 120억원이 줄었다. 운영을 이어나가려면 지원이 절실한데, 정부는 물론, 경기도조차 소극적인 모양새다.

올해 기준 도내 지정된 농촌마을은 116개소다. 농촌마을은 각 지자체가 지정하는데, 농산물 수확부터 전통 음식 만들기, 전통문화 등을 체험할 수 있다. 방문객 수도 적지 않았다. 코로나 전인, 2019년엔 도내 농촌마을 방문객과 매출액은 각각 117만9천명, 154억4천만원에 달했다.

그러나 코로나 여파로 확진자가 쏟아지며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됐고 자연스레 농촌마을을 찾는 이들도 급감했다. 백만명을 넘겼던 방문객은 지난해 40만9천명, 올해 21만2천명까지 줄었다. 매출액은 지난해 58억4천만원, 올해 32억4천만원으로 2년 새 무려 121억9천만원이 감소했다.

경기도내 지정 116개소 운영중
백만명 넘던 방문객 80% 감소
매출액, 2년새 120억이나 줄어
지원 미미… 운영비 보전 못해
道 "방역따라… 정부가 나서야"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는 올해 농촌마을 코로나 극복 영농바우처, 소규모 농촌체험프로그램 개발사업 등을 추진했지만 이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긴 턱없이 부족했다.

코로나로 매출이 감소한 농촌마을에 100만원을 주는 영농바우처의 경우 도내 농촌마을 18개소만 받았고 소규모 농촌체험프로그램 개발사업은 2곳, 농촌관광경영체 비대면 체험꾸러미 지원사업은 20개소에 불과했다.

경기도와 지자체도 별도로 농촌마을 활성화 지원 예산을 마련할 수 있지만 올해 도가 진행한 농촌마을 지원사업은 도민 기자단을 통한 홍보 사업 등으로 고작 3천만원 투입에 그쳐 실질적인 운영비 보전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농촌마을은 고정적으로 나가는 운영비 일부만이라도 지원해 달라며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가평군에서 농촌마을을 운영 중인 A(70)씨는 "2년간의 코로나 사태로 체험활동 일정은 계속 밀리고 취소됐다"면서 "농촌마을에서 일하는 이들 상당수는 큰 수익을 원하기 보다, 체험활동을 하며 삶의 동력을 얻는 사람들이다. 이들이 계속 떠나지 않고 일할 수 있도록 고정적으로 들어가는 운영비 일부만이라도 지원이 필요하다"고 토로했다.

반면 농식품부는 운영비 지원 등의 사업 추진 대신, 현재 진행하는 일부 사업 예산을 16억원 늘리는 데 그쳤고, 도는 정부에 별도의 지원 사업도 건의하지 않은 상태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에 따른 매출 감소는 정부의 방역 정책에 따른 것이라 소상공인도 정부가 지원한 것처럼 정부가 지원해야 한다"며 "도가 자체적으로 지원할 예산을 마련할 수도 없고 농촌마을만 지원할 수도 없다"고 했다.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연합회를 후원해 주시는 회원사 여러분의 소중한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