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농업뉴스

농민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농촌사회 건설을 위해 농촌복지 향상에 총력을 경주하고, 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킨다.

(경인일보)[경인 WIDE] 매출 2천억 바라보는 '농산물 산지유통 혁신'

작성자
hannong
작성일
2021-10-12 15:01
조회
3
 
asdg.jpg
용인 구성농협 하나로마트 내부에 마련된 로컬푸드 직매장. 생산자(오른쪽)가 재배한 상품을 직접 포장해 매대에 진열하면, 소비자(왼쪽)는 막 도착한 신선한 상품을 곧바로 구매할 수 있는 장점을 갖췄다. 용인/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지난 8일 오전 용인 구성농협 하나로마트. 매장 내부 한쪽에 각종 채소·화훼류가 진열된 별도 공간이 마련돼 있었다. 이래저래 비교해 가며 상품을 고르는 소비자들이 있는가 하면, 이들 틈에서 상품을 실시간으로 채워 놓는 사람들도 눈에 띄었다.

마트 직원이 아닌 해당 상품을 직접 생산한 농민이었다. 생산자와 소비자가 한 공간에 뒤섞여 상품을 진열하고 동시에 소비로도 이어지는 특별한 공간, '로컬푸드 직매장'이다.

로컬푸드 직매장이 경기도에 뿌리를 내린 지 올해로 10년째를 맞았다. 도내 62개 직매장에서 연간 매출액 2천억원을 바라볼 정도로 고속 성장을 거듭해 왔다. 이제는 그동안의 성장세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시스템으로 뿌리내리기 위한 시점에 와 있다.

로컬푸드는 특정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그 지역에서 소비하는 것을 목표로 중간 유통 단계를 없앤 판매 형태다. 통상 직매장에서 50㎞ 이내에 위치한 농가로부터 매일 생산자가 직접 상품을 출하, 소비자에게 전달되기까지의 시간과 거리를 대폭 단축했다.


2221.jpg
용인 구성농협 하나로마트 내부에 마련된 로컬푸드 직매장. 당일 오전에 도착한 신선한 채소류를 비롯해 화훼류 등 다양한 상품들이 진열돼 있다. 용인/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62곳 운영중… 작년 1688억 매출
중간유통 없애 농가·소비자 '윈윈'
온라인 판매점·찾아가는 장터 등
도·지자체, 안정적 사업모델 노력

기존에 발생하던 중간 유통 마진을 줄여 생산자는 소득으로, 소비자는 가격으로 혜택을 볼 수 있어 상호 윈윈(win-win)이 가능해졌다.

가격 효용성 못지 않게 유통 과정의 축소를 통해 신선한 상품이 공급될 수 있다는 점은 로컬푸드의 가장 큰 매력으로 코로나19 이후 안전하고 신선한 식품을 선호하는 시대 분위기와 맞물려 더 각광받게 됐다.

경기도에는 2012년 김포에서 첫 직매장이 문을 연 이후 매장 수가 꾸준히 늘어 62곳의 직매장을 갖췄다. 이곳에 상품을 출하하는 농가만 올 상반기 기준 1만6천28곳에 달한다.

 

 

관련기사이미지

[경인 WIDE] '소비자와 신뢰 기반' 식품 안전성 위협땐 산업뿌리 흔들려

경기도에 로컬푸드 직매장이 운영된 지 10년이 채 되지 않았지만 본격적인 매출이 발생하기 시작한 2013년과 비교했을 때 지난해 기준 매장 수는 12배 이상, 매출액은 33배 이상



도 통계에 따르면 도내 로컬푸드 직매장의 전체 매출액은 2013년 49억9천200만원에서 이듬해 223억4천300만원으로 증가한 것을 시작으로 매년 가파르게 성장했다.

 
444.jpg
용인 구성농협 하나로마트 내부에 마련된 로컬푸드 직매장. 당일 오전에 도착한 신선한 채소류를 비롯해 화훼류 등 다양한 상품을 구매하기 위한 소비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용인/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2018년에는 매출액 1천억원을 돌파한 데 이어 지난해 1천688억6천100만원을 기록했고, 올해 상반기에만 822억원의 매출을 달성, 10년이 채 되지 않은 기간에 매출액 2천억원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도를 비롯한 지자체들은 로컬푸드 직매장 운영을 안정적인 사업 모델로 안착시키기 위해 노력 중이다. 온라인 판로를 개척하고 찾아가는 장터 방식을 상시 운영하는 등 판매 접근성을 높이는 데 주력하는 한편, 비닐하우스와 저온저장고 등의 구축을 지원하며 생산자의 편의를 뒷받침하고 있다.


666.jpg
용인 구성농협 하나로마트 김선규 점장이 로컬푸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용인/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용인시는 지난해 최첨단 잔류농약 분석 장비를 도입해 농산물의 안전성 검증을 강화하는 등의 노력도 병행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각 농가에서 직접 재배부터 판매까지 책임지고 있기 때문에, 이들의 전문성과 도덕성을 높여 소비자들에게 안전한 상품을 지속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시스템을 유지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연합회를 후원해 주시는 회원사 여러분의 소중한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