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농업뉴스

농민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농촌사회 건설을 위해 농촌복지 향상에 총력을 경주하고, 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킨다.

(mbc)인삼 값 폭락에 수확 포기..트랙터로 갈아엎어

작성자
hannong
작성일
2021-09-27 09:28
조회
7





[뉴스투데이] ◀ 앵커 ▶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건 인삼 재배농가도 예외가 아닙니다.

거래 시장이 막혀 인삼가격이 폭락하자 밭을 통째로 갈아 엎는 일까지 벌어지고 있습니다.

김은초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충북 보은의 한 인삼밭

농민들이 애써 키운 인삼을 바닥에 집어던집니다.

이번에는 트랙터 석 대가 인삼밭을 갈아 엎습니다.

3년생 인삼밭 만 제곱미터가 금세 쑥대밭으로 변합니다.

인삼값이 폭락해 키울수록 손해만 쌓이자 아예 농사를 포기한 겁니다.

[김선무/인삼 재배 농민] "앞으로 3년을 더 관리하고 투자해야 하는데 투자비가 도저히 안 나옵니다. 밭 임대료도 안 나오고 제 인건비도‥"

본격적인 수확이 시작된 올해 인삼 10뿌리 도매 가격은 만 3천 원 선, 코로나 직전인 2019년 2만 7천 원 선보다 50% 이상 떨어졌습니다.

[이홍철/인삼농업대책위원장] "코로나가 터지고 나서 재고가 계속 쌓이다 보니까, 수매를 이번만큼은 예외를 둬서라도 정부 차원에서, 안 되면 농협중앙회를 통해서라도 (해줬으면 합니다.)"

반면, 농림부는 공급과잉이 문제라고 진단하면서도 인삼공사와 농협을 통해 수매를 늘릴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형식/농림축산식품부 원예산업과장] "코로나 단기적인 충격때문이라기보다 구조적으로 수삼에서 각 (가공)제품류 중심으로 가다보니까, 수삼에 대한 수요가 줄어들고 공급이 과잉돼서 나오는 문제들이기 때문에‥"

인삼 가격 하락 원인에 대한 농민들과 정부의 진단이 엇갈리면서 대책을 놓고도 진통이 예상됩니다.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연합회를 후원해 주시는 회원사 여러분의 소중한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