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농업뉴스

농민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농촌사회 건설을 위해 농촌복지 향상에 총력을 경주하고, 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킨다.

(더펙트)열대거세미나방 유충 부화.. 24일부터 작물 피해 예상

작성자
hannong
작성일
2021-05-21 11:43
조회
93









열대거세미나방 3령 유충. /농진청 제공

농진청, 옥수수 등 벼과작물 예찰과 빠른 방제 필요

[더팩트 | 전주=한성희 기자] 농촌진흥청은 비래해충인 열대거세미나방의 유충(애벌레)이 옥수수 등 벼과(科)작물을 갉아먹는 피해가 오는 24일부터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예측돼 농가의 사전 준비를 당부했다.

21일 농진청에 따르면 전날 기준 열대거세미나방이 전북 고창과 전남 진도·신안·보성·고흥, 경남 고성·거제, 제주 한림 등 8개 시‧군에서 38마리의 성충이 포획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46%나 증가한 것이며, 발생 지역은 2.7배 늘어난 것이다.

열대거세미나방은 4월 말부터 5월 중순까지 총 4차례에 걸쳐 국내로 날아온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7~8일(3차), 16~17일(4차)에 제주, 경남, 전남 등 남부 해안가 지방에 유입된 것으로 분석됐다.

농촌진흥청은 가장 많은 개체가 채집된 지난 7~8일(3차)을 기준으로 열대거세미나방 유충 부화에 따른 작물 피해발생 시기를 예측한 결과 제주지역은 오는 22일부터, 내륙지역은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으며 오는 24일~29일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작물 재배지에서 유충과 작물 피해를 일찍 발견하는 것은 방제효율과 직접 연결된다. 따라서 제주, 경남, 전남 등 비래 추정지역에서는 옥수수 등 벼과(科)작물 재배지 예찰과 방제 준비를 해야 한다.

특히 5월 초·중순에 정식(아주심기)한 벼과(科) 작물 재배지는 반드시 정밀예찰하고 발견 시 신속한 방제를 실시한다.

농촌진흥청은 곤충포획장치(페로몬트랩)을 통한 주기적 비래해충 발생조사를 실시하며 기존 열대거세미나방 성충 유입 시·군을 중심으로 작물 피해예상 지역을 선정해 집중예찰하고 있다.

5월 초부터 제주, 서‧남해안의 옥수수 재배지를 대상으로 예찰과 현장기술지원을 진행하고 있으며, 중앙-지방 농촌진흥기관 예찰 담당자들로 구성된 관계망(네트워크)을 통해 빠른 기술지원과 발생정보 공유 등 대응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관계자는 "2~3령 유충의 방제효과가 큰 만큼 벼과(科) 작물을 재배하는 농업인께서는 주기적으로 작물 재배지를 살피고, 발견 시 농업기술센터나 대표전화 신고와 함께 빠른 방제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열대거세미나방 유충 방제를 위한 작목별 등록약제 정보는 농촌진흥청 농사로 또는 농약안전정보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연합회를 후원해 주시는 회원사 여러분의 소중한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