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농업뉴스

농민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농촌사회 건설을 위해 농촌복지 향상에 총력을 경주하고, 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킨다.

(연합뉴스)농민단체, 벼 들고 靑앞 집회

작성자
hannong
작성일
2017-10-10 16:27
조회
997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전국농민회총연맹은 10일 "문재인 정부가 목표로 하는 쌀값은 20년 전 수준에 불과하다"면서 "정부는 100만t을 수매해 쌀값 1㎏당 3천원을 보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날 오후 청와대 인근인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정부의 '농업 말살 정책'을 보고 바쁜 가을걷이를 뒤로 한 채 서울로 올라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이날 농민 결의대회임을 알리기 위해 벼를 화물차에 싣고 '쌀값 3천원 보장' 등 구호를 써붙인 채 상경했다.

앞서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28일 '수확기 쌀 수급 안정 대책'을 발표하면서 올해 수확한 신곡(햅쌀) 72만t을 매입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공공비축미 35만t에 추가 시장격리 물량 37만t을 매입하기로 했는데, 이는 수확기 격리량으로는 역대 최대 수준이다.

그러나 전농은 "정부는 쌀값 1㎏당 1천875원을 목표로 했는데, 이는 20년 전 쌀값"이라면서 "1㎏당 3천원 보장을 위해 100만t을 매입하고, 밥쌀 수입을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공보물에 적었던 농산물 최저가격제도를 도입하는 등 농정개혁에 나서야 한다"면서 "개헌 과정에 농민 권리와 농업 가치를 포함하고,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에서 미국의 통상 압력을 거부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연합회를 후원해 주시는 회원사 여러분의 소중한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